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목성아 반가워'…4월 화천 조경철천문대 밤하늘 '활짝'

송고시간2017-04-03 11:39

(화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과학의 달' 4월을 맞아 강원 화천 조경철천문대 밤하늘이 화려하게 열린다.

화천 조경철 천문대
화천 조경철 천문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문대는 8일 밤 10시부터 자정까지 목성 특별관측행사인 '반가워 목성!' 이벤트를 연다.

10일에는 화천군민과 함께하는 공개관측회 '별이 아름다운 마을' 행사를 한다.

22일에는 화천군청소년야영장에서 1박 2일간 '별빛야영캠프'를 하고, 이달 중 수시로 각급 학교로 '찾아가는 천문대' 행사도 한다.

특히 '반가워 목성!' 이벤트는 전국 우주 마니아들 사이에서도 주목받는 메인이벤트다.

목성은 밤하늘에서 금성 다음으로 밝게 보이는 천체로 쉽게 관측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새벽에 관측할 수 있지만, 지금은 봄철 별자리인 처녀자리에 위치해 밤 시간대에도 볼 수 있다.

목성
목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맨눈으로 보면 밝은 별처럼 보일 뿐이지만, 대형 천체망원경을 사용하면 목성 대기층에 형성된 여러 개 줄무늬와 '대적점'이라 불리는 거대한 태풍, '갈릴레오의 4대 위성'이라 불리는 4개의 위성도 보인다.

조경철천문대는 목성 최적관측일인 8일 폐관시간인 밤 10시부터 2시간 동안 특별 야간개방한다.

지름 1m 주망원경과 보조 망원경도 행사에 동원한다.

천문대 관계자는 "주말 밤하늘에서 맞이하게 될 목성의 신비한 모습은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