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에서 나온 휴대전화…마지막 모습 담고 있을까

송고시간2017-04-03 11:42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성혜미 기자 = 세월호 선내 진흙제거 작업 중 휴대전화가 처음 발견됨에 따라 소유자와 복원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진행된 진흙제거 작업에서 이준석 선장의 것으로 보이는 통장 지갑, 필기구, 수첩, 휴대전화, 작업화, 스웨터, 넥타이 등 48점이 수습됐다.

뼛조각 발견된 곳
뼛조각 발견된 곳

(진도=연합뉴스) 지난 28일 동물 뼛조각이 발견된 지점.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여권, 카드, 통장 등이 들어있던 통장 지갑을 제외하고는 아직 소유자가 확인되지 않았다.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 갑판 위에서 발견된 것 말고는 정확한 위치와 상태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유가족, 미수습자 가족의 아픔을 달래고 세월호 침몰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어느 하나 귀하지 않은 유류품이 없지만, 휴대전화는 특히 관심을 끈다.

휴대전화는 세월호에 실친 차량에 장착된 블랙박스와 함께 침몰 당시 선내 상황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영상장치이기 때문이다.

휴대전화에 영상이 남았다면 승객들의 대피 상황, 물이 차오른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수 있다.

다만 부식 상태가 관건이다. 내부 회로까지 심하게 부식됐다면 복구가 어려울 수 있다.

복구 여부 판단까지 시일도 필요해 보인다.

해수부는 유류품마다 발견 위치, 장소, 특징 등을 적은 인식표를 부착한 상태로 보관하고 있다.

인양과정에서 발견된 유류품은 세월호를 육상으로 올린 뒤 세척, 목록 작성 과정을 거쳐 목포시에 인계됐다가 유류품 공고를 거쳐 소유자와 가족 등에게 넘겨진다.

해수부는 세월호에서 빼낸 진흙을 담은 포대를 다시 열어 유류품이 있는지도 다시 한번 확인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세월호를 육상에 거치하기까지 작업 일정이 빠듯하고 발견된 유류품마다 즉각적으로 상태와 소유자 등을 확인하는 데는 물리적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일단은 유류품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육상 거치 후에 세척을 거쳐 소유자 신원 등 확인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1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