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훔친 개인정보로 차량 79대 '공짜' 이용한 10대들

송고시간2017-04-03 11:33

빌린 카셰어링 차량 '꽝·꽝' 교통사고…수리비·과태료만 1억원

영상 기사 [현장영상] 남의 명의로 카셰어링 79대 빼돌려 광란질주한 철부지 10대들
[현장영상] 남의 명의로 카셰어링 79대 빼돌려 광란질주한 철부지 10대들

(서울=연합뉴스) 영상 : 인천 남동경찰서 제공 / 편집 : 심소희 thg1479@yna.co.kr

카셰어링 차량 빌려 사고 내고 도주한 10대들
카셰어링 차량 빌려 사고 내고 도주한 10대들

(인천=연합뉴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사기 혐의 등으로 A(18)군 등 10대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빼돌린 개인정보를 이용해 카셰어링(car sharing·차량 공유) 업체 차량 79대를 빌려 타거나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A군 등이 지난해 12월 31일 경상남도 창원시의 한 대형마트에서 카셰어링 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2017.4.3 [인천 남동경찰서 제공=연합뉴스]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개인정보를 빼돌려 70여 대의 차량을 빌린 뒤 사고를 내고 도주한 10대들이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사기 혐의 등으로 A(18)군 등 10대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빼돌린 개인정보를 이용해 카셰어링(car sharing·차량 공유) 업체 차량 79대를 빌려 타거나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일한 경력이 있는 A군은 점주의 인터넷 메일함에 보관돼 있던 개인(고객)정보 수천 건을 빼돌렸다.

이어 개인정보를 이용해 카셰어링 업체에서 차량을 빌려 이용한 뒤 이용료를 내지 않거나 주차된 차량 등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카셰어링 애플리케이션(App)에 사업자등록번호와 개인정보만 입력하면 차량을 쉽게 빌릴 수 있는 점을 악용했다.

사업자등록번호는 인터넷에 공개된 업체들을 무작위로 꼽아 사용했다.

카셰어링 업체는 대여 차량에 블랙박스를 설치하지 않아서 이들의 범행을 파악하지 못하고 피해를 봤다.

이들의 범행으로 발생한 차량 수리비(사고 20대)와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등 피해액만도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