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박근혜 구속후 첫조사…한웅재 부장검사가 구치소 방문

송고시간2017-04-03 11:26

13개 혐의 부인 일관한 朴, 심경 변화·혐의 인정 여부 관심

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PG)
박근혜 구속 후 첫 조사(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지난달 31일 구속돼 구치소에 수용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이후 첫 조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검찰은 준비에 바쁜 모습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 조사를 하루 앞둔 3일 질문 내용 준비와 수사 기록 검토 작업 등을 이어가고 있다.

애초 검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을 검찰청사로 불러 조사하려고 했으나 박 전 대통령 측이 심리적 준비 상황과 경호 문제 등을 이유로 서울구치소 조사를 요청해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론 준비를 위해 시간을 더 달라는 박 전 대통령 측 요구도 수용해 조사 준비 시간을 더 확보했다. 어차피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실질적으로 필요한 진술을 들어야 하는 입장에서 더욱 적극적인 조사가 가능해진 측면도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로 나올 때 준비해야 하는 경호 문제 등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만큼 검찰로서는 조사 자체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수사본부는 지난달 21일 박 전 대통령을 직접 장시간 대면조사 했던 한웅재(47·사법연수원 28기) 중앙지검 형사8부장을 구치소에 파견해 이번에도 조사를 맡길 것으로 알려졌다.

한웅재 부장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웅재 부장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부장검사와 함께 수사를 이끌어 온 이원석(48·27기) 중앙지검 특수1부장이 동행하는 방안도 유력하게 검토된다.

1995년 반란수괴·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이후 22년 만에 이뤄지는 전직 대통령의 '구치소 조사'에서 검찰로서는 박 전 대통령의 진술 변화나 혐의 시인을 끌어내는 게 관건이다.

검찰은 진전된 진술을 얻어내기 위해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등 공범이나 관련자의 진술 및 물증 등을 제시하며 박 전 대통령을 강도 높게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오전부터 조서 열람까지 총 21시간 넘게 이어진 조사에서 13가지 혐의를 일관되게 부인했고, 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핵심인 뇌물죄와 관련해선 '기업들이 재단에 출연금을 낸 건 재단을 설립하는 행위일 뿐 뇌물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등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그런데도 구속을 피하지 못한 박 전 대통령이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하거나 그간 입장에서 방향을 선회할지 주목된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3일 오전 의왕의 서울 구치소를 방문해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하고 4일 실시될 검찰 조사에 대비한 대책을 숙의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