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열린 관광지'로 우뚝

송고시간2017-04-03 11:19

(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문화공간으로 주목받는 완주군 삼례문화예술촌이 정부가 주관하는 2017년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따라 삼례문화예술촌은 정부로부터 국비 1억6천만원을 지원받아 화장실과 경사로 개선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삼례문화촌 안에 전시된 목공제품[전북도청 제공]
삼례문화촌 안에 전시된 목공제품[전북도청 제공]

2103년 개관한 삼례예술촌은 그간 10여 차례의 외부 수상 경력 등에 힘입어 성장을 계속했고 지난해 삼례읍 상권매출의 7.1%를 신장시키는 결과도 냈다.

2015년부터 전북도 대표관광지로 육성된 삼례예술촌은 100여년전 일제강점기 당시 양곡창고로 썼던 곳이다. 완주군은 이를 허물지 않고 디자인 박물관과 책 박물관, 공방 아트센터, 목공소 등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조성해 주목을 받았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