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사드특위 "국방부, '롯데압박 의혹'에 입장 밝혀야"

송고시간2017-04-03 11:09

"의혹 해소 위해서라도 사드 국회비준 동의 받아야"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대책특별위원회는 3일 "국방부는 성주 골프장의 (사드 부지) 교환을 위해 롯데를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특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대기업을 옥죄어 미르·K스포츠 재단을 설립하도록 한 것과 같은 압박을 롯데가 받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위는 "정부는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무릅쓰고 사드를 몰아붙이기 위해 사기업인 롯데에 부지 제공을 압박했다"며 "롯데는 막심한 손해에도 정부의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던 것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신동빈 롯데 회장과 한차례 통화한 사실을 시인했고, 신 회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골프장 부지 제공에 정부의 압력을 거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 장관이 국회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제대로 밟을 것이라고 했지만, 약속을 어기고 졸속으로 진행하려 한다"며 "국방부는 국민의 건강·안전과 직결되는 환경영향평가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특위는 "국방부는 환경영향평가 절차와 부지 협상 내용·절차를 공개하고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성명 발표하는 민주당 사드대책 특위
성명 발표하는 민주당 사드대책 특위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