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제계좌 바꿈" 기업등친 이메일 피싱… 3년 3조4천억원대 피해

송고시간2017-04-03 11:17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기업을 상대로 한 '이메일 피싱'이 전 세계에서 성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일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산하 정보처리추진기구(IPA)와 미국 연방수사국(FBI)을 인용해 2013년 10월부터 지난해 6월 사이 전 세계에서 2만2천건 이상, 약 31억달러(약 3조4천524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소개했다.

건당 피해액은 1억6천만원에 달한다. 범인들은 거래처로 위장한 메일을 보내, 가짜 계좌로 송금을 하도록 하는 방법을 동원했다.

일본에서 어느 정도 피해가 발생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IPA는 일본 기업이 관계된 4건의 사례를 분석했다.

이들 모두 외국 기업과 관련된 거래였다. 2건에서는 실제 사기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메일은 모두 영어로 됐다.

범인들은 대상 기업의 메일을 훔쳐본 뒤 범행 대상 기업에 보내는 메일 주소를 원래 거래처 주소에서 알파벳 한 개만 추가하거나 삭제하는 등 교묘한 수법을 사용해 피해자들을 속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IPA측은 "거래처에서 이메일을 통해 대금 결제 계좌를 갑자기 변경한다는 등의 수상한 행동을 보이면 전화나 팩스 등 이메일 이외의 방법으로 확인을 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