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관영매체 "日사드 도입 의도는 '군사대국화'…군비경쟁 촉발"

송고시간2017-04-03 10:55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관영매체는 일본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도입 추진과 관련해 한국과는 달리 군사대국화를 위한 것으로 아시아태평양지역에 군비경쟁을 촉발할 것이라며 경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해외판은 3일 일본은 북한의 핵위협에 사전에 방비하는 '선발제인(先發制人)' 차원에서 사드를 도입하려 한다지만 실제 북한의 핵위협은 일본에 그렇게 급박한 문제가 아니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저우융성(周永生)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인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일본이 사드 도입을 통해 정작 노리는 것은 군사대국화와 전쟁 가능한 자위대 육성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2차대전 이래 군사 자위권 수행에 제한을 받고 있으며 미국의 '핵우산'과 일본 주둔 미군에 방위를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아베 정권은 2012년 이래 무기 수출입 제한을 완화하면서 일본 군대의 '정상화'를 위한 장애물 제거를 시작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저우 교수는 일본의 사드 도입은 한국의 경우와는 다르다면서 일본은 스스로 사드를 도입하려하고 있으며 자위대의 군사방위능력 제고가 실제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일본이 사드를 도입하면 아태지역에 군비경쟁과 동북아 전략균형에 차질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우 교수는 또 일본은 사드를 미국과의 관계 유착을 위한 수단으로도 활용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사드배치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 미국 군수업체와의 관계를 강화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일본 집권 자민당은 지난달 30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지에서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먼저 타격할 수 있는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를 검토해 달라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공식 제안했으며 이 제안에는 사드와 지상 배치형 '이지스 어쇼어'(Aegis Ashore) 등의 도입을 즉각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 육상자위대의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3(PAC-3)
일본 육상자위대의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3(PAC-3)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