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계올림픽 앞두고 강릉 전봇대·케이블 집중 정비

송고시간2017-04-03 12:00


동계올림픽 앞두고 강릉 전봇대·케이블 집중 정비

평창올림픽 (CG)
평창올림픽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개막을 앞두고 강원도 강릉 지역의 전봇대와 공중케이블을 집중적으로 정비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과 방송·통신사업자 등은 실내경기가 주로 열릴 강릉의 경기장 주변과 관광객 방문 예상 지역의 케이블을 정리함으로써 국제행사에 걸맞은 거리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투입되는 비용은 109억원이다.

동계올림픽 실외경기가 개최되는 강원도 평창군 일대의 공중케이블은 이를 지하에 매설하는 지중화(地中化) 작업이 이미 완료됐다.

케이블 지중화사업은 지자체의 수요 제기에 따라 추진되며, 지자체가 비용의 50%를 부담한다.

미래부와 산업부는 올해 전국 20개 대도시(인구 50만명 이상) 228개 구역과 평창동계올림픽지역 등 긴급한 정비가 필요한 20개 구역을 합해 총 248개 구역의 케이블을 정리할 방침이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지중화사업을 전국 332개 구역에서 시행키로 했다.

올해 공중케이블 정리에 2천793억원, 지중화 사업에 1천893억원 등 총 4천686억원이 투입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561억원 늘어난 것이다.

공중케이블 정비협의회 위원장인 미래부 최재유 제2차관은 "정부·지자체·정비사업자가 협력해 공중케이블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릉지역을 집중 정비해 외국에서 찾아온 손님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