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원 16.7% "일·가정 양립 위해 불필요 업무 줄여야"

송고시간2017-04-03 12:00

인사처 설문조사…"16.6%, 정시 출퇴근 문화 정착해야"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적지 않은 국가공무원들이 일·가정 양립을 위해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정시 출퇴근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국가공무원 3만6천9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일부 문항은 복수응답)를 한 결과, 일·가정 양립을 위해 필요한 인사·복무제도로 '불필요한 업무 감축'을 꼽은 응답자가 16.7%로 가장 많았다고 3일 밝혔다.

이어 '정시 출·퇴근 문화 정착'을 선택한 응답자가 16.6%로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30% 이상이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제시간에 출·퇴근을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일·가정 양립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일·가정 양립을 위해서는 육아휴직 시 경제적 지원 확대(15.7%), 유연근무제도 이용 활성화(14.7%) 등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일·가정 양립 차원에서 필요한 복지제도로는 ▲ 믿고 맡길만한 보육시설 확대(32.2%) ▲ 가족과 별도로 거주하는 사람에 대한 주거지원 확대(22.0%) ▲ 육아도우미 지원 서비스 도입(16.4%)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자녀를 둔 공무원 가운데 '육아휴직을 충분히 사용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5.1%에 그쳤다.

육아휴직을 충분히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 경제적 이유(42.1%) ▲ 근무평가·승진 등 불이익 우려(22.5%) ▲ 업무를 대신할 인력부족(20.5%) 등이 꼽혔다.

이 밖에 자녀가 있는 공무원 중 52.9%는 소득감소 등의 이유로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무원 16.7% "일·가정 양립 위해 불필요 업무 줄여야"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