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제 금동신발, 1천500년 만에 환생했다…한짝 무게 460g(종합)

송고시간2017-04-03 11:35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복제품. [문화재청 제공]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복제품. [문화재청 제공]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문화재청 제공]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전남 나주 정촌고분 1호 돌방에서 2014년 12월 발견된 1천500년 전 백제 금동신발이 2년여만에 복제품으로 되살아났다.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첨단 기술과 전통 공예기술을 접목해 만든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복제품을 상설전시실에서 전시한다고 3일 밝혔다.

백제 금속공예의 정수로 평가받는 정촌고분 금동신발은 길이 32㎝, 높이 9㎝, 너비 9.5㎝이다. 한쪽의 무게는 부식물이 포함된 진품이 510g, 복제품이 460g이다. 일반적인 신발보다는 크고 무거워 피장자를 위한 부장품으로 추정된다.

이 신발은 발등 앞쪽에 화려한 용 모양 장식이 있고, 발목 부분에는 금동판 덮개를 부착했다. 또 투조(透彫·금속판의 일부를 도려내는 것) 기법과 축조(蹴彫·정으로 점선을 내어 무늬를 완성하는 것) 기법으로 바닥과 옆판에 연꽃과 도깨비, 새 문양을 만들었다.

특히 바닥에 있는 도깨비 문양은 부릅뜬 눈과 크게 벌린 입이 특징으로, 연꽃 문양을 가운데에 두고 위아래에 2개가 묘사됐다.

백제 금동신발은 공주 무령왕릉을 비롯해 고창 봉덕리, 고흥 안동고분, 공주 수촌리 등지에서도 출토됐으나, 정촌고분에서 나온 유물이 상태가 가장 완벽하다.

연구소는 복제품 제작에 앞서 금동신발을 대상으로 3차원 입체 스캔, 엑스레이, 컴퓨터 단층촬영(CT) 분석을 진행해 두께 0.5㎜의 구리판에 5∼10㎛(마이크로미터, 1천 분의 1㎜) 두께로 순도 99%의 금을 입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설계도면 작성, 용머리 장식과 옆판·바닥 등 부재 제작, 문양 만들기, 도금, 조립의 과정을 거쳐 복제품을 완성했다. 도금은 수은과 금가루를 혼합해 금속 표면에 바른 뒤 365℃ 이상의 열을 가하는 전통 기법이 활용됐다.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복원 과정. [문화재청 제공]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복원 과정. [문화재청 제공]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앞서 2015년 금동신발의 문양을 특허로 등록했고, 지난달 29일에는 금동신발 관련 문화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동신대 산학협력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