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승용, 文 '마, 고마해' 발언에 "부산대통령 답다…文유라됐다"

송고시간2017-04-03 09:43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아들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정치권의 공세에 '마, 고마해(그만해라)'라며 일축한데 대해 "부산 대통령다운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시는 분이 이런 국민적 의혹에 대해 답변하지도 않고 '고마해라'라고 하는 것은 국민을 유권자를 뭐로 보고 하시는 말씀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가 아들 취업 특혜와 관련해 무엇인가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 시원한 해명 대신 모두 지나간 일이라며 말꼬리를 돌린다"며 "정말 제2의 정유라 사건처럼 커지고 있다. 제2의 정유라가 이제 문(文)유라가 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을 그렇게 은폐하려 했으나 결국 진실은 밝혀졌다"며 "정유라 사건 때도 정유라가 문제가 된 게 아니라 최순실 국정농단이 문제가 됐듯이 문준용의 문제도 문준용의 문제가 아니라 민정수석의 직권남용 문제로 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후보는 평소 입버릇처럼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든다고 했다. 아들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게 특권과 반칙 아닌가"라며 "계속 답변하지 않으시면 이건 엄청난 부메랑이 될 것이다. 우리 국민의당은 이런 국민적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승용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주승용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오른쪽)가 3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4.3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