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합병원 직원 100억원대 빼내 주식투자…수사의뢰

송고시간2017-04-03 09:26


종합병원 직원 100억원대 빼내 주식투자…수사의뢰

횡령 (PG)
횡령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성남시 한 종합병원에서 경리부서 직원이 8년여간 100억원대 병원 공금을 빼내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A종합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경리팀장 B씨는 2008년 5월부터 올해 2월까지 8년여간 병원 예치금 통장에서 자금을 인출해 주식에 투자해온 것으로 병원 자체조사 결과 드러났다.

B씨는 병원 명의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병원 자금을 이체해 증권사 펀드매니저를 통해 수시로 주식투자를 해온 것으로 전했다.

이런 사실은 B씨가 최근 부하 직원에게 병원 자금 일부를 자신의 개인계좌로 입금하라고 지시하는 등 수상한 자금흐름이 포착되는 바람에 들통났다.

A병원을 운영하는 의료재단 측은 특별감사팀을 꾸려 B씨의 횡령과 자금 운용 전반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B씨를 배임, 횡령 등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