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기청, 대중 무역기업 지원 확대한다

송고시간2017-04-03 12:00


중기청, 대중 무역기업 지원 확대한다

중소기업청 로고 [충북지방중소기업청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소기업청 로고 [충북지방중소기업청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소기업청은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본 대중(對中) 무역 기업을 본격적으로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중소기업청은 피해 기업을 돕고자 지난달 설치한 중국대응태스크포스(TF)의 활동 영역을 넓혀 이달부터 긴급경영안정자금, 중국인증, 단기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책을 제공한다.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한 기업에는 지원 조건을 완화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요건에 '보호무역 피해 기업'을 추가하고 예산을 750억 원에서 1천250억 원으로 확대했다.

검역·허가 등 인증 관련 애로를 겪는 기업에는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을 통해 중국인증획득 과정을 지원하고 별도 인증전문가 도움이 필요한 기업에는 전문가를 연결해준다.

통관지연·계약파기 등 현재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지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단기 컨설팅 사업'도 운영한다.

사업에 선정된 기업에는 각 350만 원의 단기 컨설팅 비용을 지원하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25개 '해외민간네트워크'과 1대1로 매칭해 문제 해결을 돕는다.

대중 무역에서 피해를 겪는 기업은 전국 14개 지방수출지원센터를 통해 피해사례를 접수하면 필요한 지원을 안내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청은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활용하는 한편 산업부·외교부·관세청 등 관련 부처와 협력해 대중 무역 피해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