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스콘 연간매출 1991년 상장이후 첫 감소…아이폰 부진 때문

송고시간2017-04-03 09:27

아이폰 10주년 모델 기대감에 폭스콘 주가는 10년來 최고 수준


아이폰 10주년 모델 기대감에 폭스콘 주가는 10년來 최고 수준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대만 폭스콘의 연간 매출이 1991년 기업 공개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폭스콘의 지난해 매출은 2.8% 감소한 4조4천억 대만 달러(1천446억1천만 달러)였고 순익은 전년과 거의 비슷한 1천487억 대만 달러였다.

작년 매출의 감소는 이 회사가 크게 의존하는 미국 애플의 아이폰 판매가 부진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유안타 증권의 빈센트 천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지난해 가을 출시한 아이폰7의 호조로 3분기 연속 매출 감소를 벗어날 수 있었지만 일부 아이폰의 조립 생산을 다른 협력업체로 위탁한 탓에 폭스콘의 매출은 완전히 회복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투자자들은 애플이 올해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내놓을 새로운 모델에 잔뜩 기대를 걸고 있다. 이런 기대감에 힘입어 폭스콘의 주가는 매출 부진에도 불구하고 근 10년 만의 최고 수준을 가리키고 있다.

폭스콘은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일본의 샤프를 인수했고 현재는 도시바의 메모리 반도체 사업부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주력사업인 전자제품 조립에서 벗어나 신수종 사업을 찾겠다는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다.

js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