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래카메라' 협박…약국 수십곳 당했다

송고시간2017-04-03 09:09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래카메라' 협박…약국 수십곳 당했다

팜파라치 흉내내며 돈 뜯은 일당의 몰카 장면
팜파라치 흉내내며 돈 뜯은 일당의 몰카 장면

(부산=연합뉴스) 약국에서 약사 면허가 없는 종업원이 의약품을 파는 것을 적발해 포상금을 받는 '팜파라치' 흉내를 내다가 돈을 뜯은 일당 가운데 1명이 안경에 부착된 카메라로 몰래 현장을 촬영하는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약사 면허가 없는 종업원에게 의약품을 산 뒤 보건소에 고발하겠다고 위협해 돈을 뜯은 일당 10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래카메라' 협박…약국 수십곳 당했다 - 1

팜파라치 흉내내며 돈 뜯은 일당의 협박 문자
팜파라치 흉내내며 돈 뜯은 일당의 협박 문자

(부산=연합뉴스) 약국에서 약사 면허가 없는 종업원이 의약품을 파는 것을 적발해 포상금을 받는 '팜파라치' 흉내를 내다가 돈을 뜯은 일당이 약사에게 보낸 협박 문자. 2017.4.3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공동공갈 혐의로 김모(38)씨 등 10명을 붙잡아 3명을 구속하고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김씨 등은 2015년 12월 10일부터 올해 1월 10일까지 부산, 대구, 경기 등 전국을 돌며 약국 14곳에서 무자격 종업원에게 멀미약 등 의약품을 산 뒤 약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위협해 50만∼1천만원, 모두 3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공범을 모아 몰래카메라 촬영 기법을 가르쳐준 뒤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안경이나 시계에 부착한 카메라로 현장을 몰래 촬영한 뒤 돈을 뜯었다.

영상 기사 [현장영상]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카' 협박…약국 수십 곳 당했다
[현장영상]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카' 협박…약국 수십 곳 당했다

[현장영상] 무자격 약판매 현장 '몰카' 협박…약국 수십 곳 당했다 약사 면허가 없는 종업원에게 의약품을 산 뒤 보건소에 고발하겠다고 위협해 돈을 뜯은 일당 10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3일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일당은 전국을 돌며 안경이나 시계에 부착한 카메라로 현장을 몰래 촬영한 뒤 돈을 뜯었는데요. 약국 14곳에서 무자격 종업원에게 의약품을 산 뒤 약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위협해 1곳에서 50만∼1천만 원씩 모두 3천만 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영상제공 : 부산 영도경찰서> <구성편집 : 김해연>

경찰은 약사의 관리하에 종업원이 의약품을 판매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김씨 등은 종업원이 의약품을 판매하는 장면만 촬영해 약사를 위협했다고 밝혔다.

약사들은 처벌받지 않더라도 보건소와 경찰 조사에 따른 영업 차질을 우려해 어쩔 수 없이 돈을 줬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일당 가운데 임모(22)씨와 친구 노모(22)씨는 또 지난해 11월 초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전국에 있는 약국 수백 곳에 무작위로 전화해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하는 영상을 갖고 있다"고 속여 22명에게서 평균 50만원, 총액 1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임씨 등의 협박전화에 약국 90여 곳은 당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지만 추가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