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빨간 마후라' 꿈꾸는 난치병 소년의 F-15K 조종사 체험

송고시간2017-04-03 09:03

공군,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앓는 심규휘 군 초청 행사

난치병 소년의 F-15K 조종사 체험
난치병 소년의 F-15K 조종사 체험

(서울=연합뉴스) 3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을 방문한 심규휘 군(왼쪽)이 자신의 소원이던 F-15K 전투기에 탑승해 환하게 웃고 있다.
공군은 3일 대구 제11전투비행단에 난치병 투병 중인 심 군을 초청해 전투조종사 체험을 지원했다. 2017.4.3 [공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15살 심규휘 군은 빨간 마후라를 맨 공군 전투기 조종사가 돼 하늘을 나는 게 꿈이다.

공군이 운용하는 전투기 종류와 제원을 꿰고 있는 '전투기 마니아'이기도 하다.

그러나 심 군은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이라는 난치병을 앓고 있다.

심 군이 병을 이겨내고 조종사의 꿈을 계속 키워갈 수 있도록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특별한 선물을 마련했다.

공군은 3일 대구 제11전투비행단(11전비) 제110전투비행대대에 심 군을 초청해 전투조종사 체험을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가족들과 함께 110대대에 도착한 심 군은 자기 이름표가 붙은 공군 조종복을 입고 부대원들 앞에서 대대장으로부터 빨간 마후라와 명예 대대원 임명장을 받았다.

난치병 소년의 F-15K 조종사 체험
난치병 소년의 F-15K 조종사 체험

(서울=연합뉴스) 3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을 방문한 심규휘 군(앞줄 왼쪽 다섯번째)이 조종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군은 3일 대구 제11전투비행단에 난치병 투병 중인 심 군을 초청해 전투조종사 체험을 지원하고 명예 대대원으로 임명했다. 2017.4.3 [공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투병 중인 심 군은 실제 비행을 하지는 못했지만, F-15K 전투기에 탑승해 조종사가 된 기분을 느꼈다. 전투기 시뮬레이터에서는 직접 조종간을 움직이며 이륙부터 착륙까지 모의 비행을 했다.

심 군은 "멋있다"를 연발하며 "조종사들을 만나 이야기해보고 F-15K 전투기도 직접 타보니 얼른 나아 전투조종사가 돼 멋지게 하늘을 날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심 군의 조종사 체험은 난치병 어린이의 소원을 들어주는 단체인 한국 '메이크 어 위시'(Make A Wish) 재단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공군은 심 군의 꿈을 키워주고자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심 군은 당초 작년 말 조종사 체험을 할 예정이었지만, 항암 치료 중 건강이 악화돼 행사를 미뤘다. 11전비 조종사와 정비사들은 심 군을 응원하는 영상을 만들어 전달했다.

110대대장 소윤영 중령은 "심 군이 오늘 체험으로 용기를 얻어 씩씩하게 병마를 이겨냈으면 좋겠다"며 "대한민국을 지키는 전투조종사가 돼 다시 만나는 그 날을 기다리겠다"고 격려했다.

공군은 2012년에도 난치병을 앓던 이강일(당시 6세) 군을 위해 F-15K 탑승 체험 행사를 한 바 있다. 이 군은 건강이 빠르게 회복돼 2014년 완치 판정을 받았고 지금은 초등학교 5학년이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