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아베 7월 정상회담 추진…이번주 中日 차관보급 협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중국 정부가 오는 7월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주 중 일본을 방문할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와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 심의관(차관보급)간 협의를 통해 7월 독일에서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을 계기로 한 정상회담 개최방안이 논의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작년 9월 중국 항저우(杭州)에서의 G20 정상회의, 같은 해 11월 페루 수도 리마에서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만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측이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 된 북한 핵·미사일 개발의 저지를 위해 양국간 연대 모색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로서는 올해 국교정상화 45주년을 맞아 중국과 관계 개선을 했다는 인상을 주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그러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등을 둘러싼 양국 간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이어서 정상회담 개최 합의에는 장애가 적지 않다.

조선족 출신인 쿵쉬안유 부장조리는 차기 주일 중국대사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지난달 1일에는 중국을 방문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과 만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쿵 부장조리에게 북한의 도발 행위를 막기 위해 연대하자고 제안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일본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담의 개최 시기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일본 방문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中日, 7월 정상회담 추진…차관보급 협의 진행
中日, 7월 정상회담 추진…차관보급 협의 진행(EPA 항저우=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중국 정부가 오는 7월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국 정부는 이번 주 중 일본을 방문하는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와 일본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 심의관(차관보급)가 참여하는 협의를 도쿄 도내에서 열고 오는 7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양국간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논의한다. 사진은 작년 9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악수하는 모습. 2017.4.3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3 0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