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봄철 불청객 꽃가루 4월 중순부터 조심하세요"

송고시간2017-04-03 08:19

부산보건환경연구원 대기 중 분포조사 결과 발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봄철 불청객인 꽃가루는 4월 중순부터 5월 초순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하루 중 정오 무렵에 가장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봄철과 가을철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물질 중 하나로 알려진 꽃가루의 대기 중 분포를 조사해 3일 결과를 발표했다.

꽃가루 (CG)
꽃가루 (CG)

[연합뉴스TV 제공]

연구원은 2010년부터 매년 대기 중 꽃가루 분포를 조사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는 부산에서 가장 이용객이 많은 부산시민공원에서 봄철과 가을철에 분포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해 조사결과 봄철에는 4월 중순부터 5월 초순, 가을철에는 9월부터 10월 중순까지 꽃가루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

하루 중에는 대체로 오전 9시께부터 꽃가루 수가 증가하기 시작해 정오 무렵 최대농도를 보였다.

봄철에는 소나무과가 우점종으로 나타났고 이어 참나무과, 자작나무과 등의 순으로 꽃가루 농도가 높았다.

가을철에는 잡초류인 삼과식물(환삼덩굴)이 우점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환자에게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시기는 소나무과는 4월 22일∼24일, 참나무과는 4월 14일, 4월 23일∼24일, 4월 28일, 5월 13일로 각각 조사됐다.

자작나무과는 4월 8일, 4월 22일, 4월 24일 알레르기 유발위험이 크게 나타나는 등 대부분의 나무에서 주로 4월 하순에 알레르기 유발위험이 컸다.

2015년 조사에 비해서도 위험 및 매우 위험 일수가 소폭 증가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꽃가루에 민감한 시민들은 이 시기에 가급적 외출을 하지 말거나 외출을 하더라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는 옷을 털고 손, 발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