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에 최대 80% 세일…'서울썸머세일' 내달 열린다

송고시간2017-04-03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다음 달 23일부터 7월31일까지 70일간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최대 8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쇼핑관광축제 '2017 서울썸머세일'(Seoul Summer Sale)이 열린다.

서울시는 올해 행사에 백화점, 면세점, 쇼핑몰 등 지난해 108곳보다 26% 늘어난 136곳이 참여한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참여 업체로는 롯데·현대·갤러리아·신세계 백화점, 롯데·신세계·두타·SM·신라·동화 등 면세점, 이마트 등 대형마트, 두타·타임스퀘어·롯데피트인 등 대형 쇼핑몰이다.

올해는 특히 중국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로 피해를 본 숙박업계가 처음으로 참여한다.

그랜드 힐튼 서울, 롯데호텔 앤 리조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구로,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등에서 객실 50% 할인이나 3박 숙박 시 1박 무료 같은 혜택을 제공한다.

서울썸머세일을 예년보다 1개월 넘게 앞당긴 것은 중국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에 대응하는 차원이다. 시는 지난달 '서울 관광 4대 특별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시는 앞서 지난달 31일 명동 글로벌 문화센터에서 서울썸머세일 참여 90개사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서울 명동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명동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