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시티-아스널, EPL 상위권 맞대결서 2-2 무승부

송고시간2017-04-03 07:48

맨시티 르로이 사네(19번)의 슈팅장면[EPA=연합뉴스]
맨시티 르로이 사네(19번)의 슈팅장면[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맨체스터시티(맨시티)와 아스널의 맞대결이 무승부로 끝났다.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서 열린 2016-2017 EPL 30라운드 양 팀 경기는 2-2를 기록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한 마지노선인 4위 자리싸움 중인 양 팀이 승점 1씩을 나눠 가지면서 맨시티가 4위(승점 58), 아스널이 6위(승점 51) 자리를 유지했다.

선제골을 넣은 것은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전반 5분 만에 케빈 더 브라위너가 수비진영에서 한 번에 찔러준 공을 잡은 르로이 사네가 중원에서부터 드리블 질주, 골키퍼까지 제치고 가볍게 왼발 슈팅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은 전반 40분 문전에서 아스널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슈코드란 무스타피가 골대 쪽으로 헤딩 패스했고, 시오 월콧이 혼전 속에 오른발로 슈팅해 동점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2분 만에 곧바로 세르히오 아궤로가 추가골을 넣으며 앞서갔다.

다비드 실바가 문전에서 오른쪽으로 살짝 내준 공을 아궤로가 어려운 각도에서 바로 오른발 슈팅, 득점한 것이다.

그러나 아스널은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무스타피가 헤딩골에 성공하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 팀은 수차례 공방을 주고받았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기대 이하의 시즌 성적으로 팬들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아스널 아르센 벵거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이 정신력을 보여줬고, 이는 우리 본연의 유연한 모습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평가했다.

그는 "선수들이 자신감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산술적으로 양 팀 모두 최선의 결과가 아니었지만, 우리는 지금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벵거 감독은 팬들의 사퇴 시위에 대해서는 "팬들에게서 일어난 모든 일에도 불구하고, 오늘 우리 팬들은 환상적이었다"면서 "1-0, 2-1로 뒤진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팬 덕분에 반등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