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가너, MLB 사상 최초로 개막전서 홈런 2개 친 투수(종합)

애리조나, 샌프란시스코 마무리 멜란슨 제물로 대역전승
MLB 개막전에서 멀티 홈런 날린 첫 투수 범가너 [AP=연합뉴스]
MLB 개막전에서 멀티 홈런 날린 첫 투수 범가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홈런 치는 투수로 유명한 매디슨 범가너(28·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017년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만화와 같은 대기록을 수립했다.

선발 투수로 나선 이날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날려 개막전에서 멀티 홈런(홈런 2개 이상)을 친 최초의 투수가 된 것이다.

범가너는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벌어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서 선발 등판해 5회와 7회 좌중간 펜스, 좌측 펜스를 각각 넘어가는 솔로포를 거푸 터뜨렸다.

현역 투수 중 가장 많은 홈런을 친 범가너는 통산 홈런을 16개로 늘렸다. 그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5년에 작성한 5개다.

범가너가 애리조나 선발 잭 그레인키에게서 빼앗은 첫 홈런의 타구 속도는 무려 시속 181㎞로 측정됐다. 두 번째 홈런은 좌완 앤드루 채핀에게서 뽑았다.

범가너는 그레인키의 시속 148㎞의 포심 패스트볼을 펜스 너머로 보냈다. 채핀의 148㎞ 포심 패스트볼도 범가너의 풀 스윙을 피하지 못했다.

범가너는 지난해 개막 첫 주인 4월 10일에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에게서 홈런을 터뜨려 팀이 3-1로 이기는 데 힘을 보탰다.

그는 작년에 올스타 홈런 더비에 출전하기를 고대했으나 메이저리그 선수 노조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범가너는 3-0으로 앞선 6회 1사까지 안타와 볼넷을 하나도 주지 않는 퍼펙트 투구를 펼치다가 제프 매티스에게 3루타를 허용한 뒤 내리 3실점 해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7회 자신의 타석에서 큼지막한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려 '결자해지'했다.

기록 사이트인 베이스볼레퍼런스에 따르면, 1913년 이래 한 경기에서 투수가 멀티 홈런을 친 사례는 이날까지 총 67번 나왔다.

위대한 타자 이전에 위대한 투수인 베이브 루스, 역동적인 투구 폼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돈트렐 윌리스도 멀티 홈런을 쳤다.

뉴욕 메츠의 강속구 투수 노아 신더가드가 지난해 5월 12일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홈런 2방을 친 게 최근 사례다.

보스턴 브레이브스의 짐 토빈은 1942년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홈런 3방을 쳐 한 경기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때린 투수로 남았다.

범가너의 원맨쇼가 경기 후반까지 지배했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애리조나였다.

애리조나는 4-5로 패색이 짙던 9회 말 2사 후 매티스의 2루타로 회생한 뒤 대니얼 데스칼소의 중전 적시타로 5-5 극적인 동점을 이뤘다.

A.J 폴록의 중전 안타로 이어간 2, 3루에서 크리스 오윙스가 우익수 앞으로 끝내기 안타를 날려 대역전승을 완성했다.

범가너는 7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했으나 새로 이적한 마무리 마크 멜란슨이 1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세이브 기회를 날렸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3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