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양키스 일본인 투수 다나카, 개막전서 7실점 '뭇매'

송고시간2017-04-03 06:22

홈런 타구 지켜보는 모리슨 [AP=연합뉴스]
홈런 타구 지켜보는 모리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29)가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난타당했다.

다나카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3회도 넘기지 못하고 강판했다.

그는 2⅔이닝 동안 홈런 2방 포함 안타 8개를 맞고 7점을 줘 패전투수가 됐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미국대표팀의 일원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린 탬파베이의 선발 크리스 아처는 7이닝 동안 양키스 타선을 2점으로 묶고 시즌 첫 승리를 안았다.

탬파베이는 양키스를 7-3으로 꺾었다.

1회 에반 롱고리아의 희생플라이, 로건 모리슨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뽑아낸 탬파베이는 3-2로 쫓긴 2회와 3회 대포 두 방으로 다나카를 무너뜨렸다.

롱고리아가 2회 왼쪽 담을 직선타로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리자 모리슨이 3회 6-2로 달아나는 중월 솔로포로 뒤를 받쳤다.

3번 타자 3루수 롱고리아와 6번 타자 1루수 모리슨은 6타점을 합작해 승리를 쌍끌이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