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시진핑 방미 앞두고 "中, 북핵 해결에 나서야" 압박

송고시간2017-04-03 04:50

헤일리 유엔대사 "북핵이 미중정상회담 핵심의제…中 결정적 행동으로 보여야"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이 2일(현지시간) 중국을 향해 북한 핵 문제를 좌시하지 말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행동을 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번 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방미와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가 공식적인 대중국 압박에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북한을 멈출 수 있는 유일한 나라가 중국이고, 중국도 그걸 안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행동에 나서도록 압력을 계속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오는 6~7일 플로리다 주(州)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 의제도 북핵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북한의 핵 비확산을 다룰 것이냐가 회담의 가장 중요한 대화 주제"라고 말했다.

또 중국이 대북 경제 제재 방안 중 하나로 북한 석탄 수입을 전면 금지한 데 대해서도 "(석탄이) 다른 방법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충분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헤일리 대사는 "어떤 점에서 중국이 북한을 규탄하는 의미로 단순히 말로만 하지 말고 결정적인 행동(definitive actions)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미·중 정상회담을 불과 며칠 앞두고 공식 채널을 통해 중국의 대북 제재를 압박함에 따라 시 주석이 회담에서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美, 시진핑 방미 앞두고 "中, 북핵 해결에 나서야" 압박 - 1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