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르비아 대선 출구조사 "부치치 총리 당선…58% 득표"

송고시간2017-04-03 04:08

1차 투표에서 승부 가를 듯…인권운동가 출신 2위 얀코비치에 크게 앞서

[그래픽] 세르비아 대선 출구조사 "부치치 총리 당선…58% 득표"
[그래픽] 세르비아 대선 출구조사 "부치치 총리 당선…58% 득표"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세르비아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 결과 알렉산다르 부치치(47) 현 총리의 승리가 예상됐다.

2일 대선 직후 여론조사 기관 Ipsos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치치 총리는 58%를 득표해 결선 투표 없이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치치 총리는 야권 분열로 모두 11명의 후보가 난립한 이번 선거에서 반사 이익을 얻으며 이변이 없는 한 1차 투표에서 손쉽게 승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일치감치 예상됐다.

세르비아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얻는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2주 뒤에 상위 2명의 후보가 맞붙는 결선 투표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세르비아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알렉산다르 부치치 총리 [EPA=연합뉴스]
세르비아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알렉산다르 부치치 총리 [EPA=연합뉴스]

포퓰리즘 성향의 세르비아 혁신당(SNS) 대표로 2014년 4월부터 총리를 맡고 있는 부치치 총리는 당선이 확정되면 임기 5년의 대통령직으로 자리 바꿈을 하게 된다.

출구조사 결과 인권운동가 출신의 친서방 자유주의자로 이번 대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사 얀코비치가 14%를 득표해 부치치 총리의 뒤를 이을 전망이다.

1990년대 옛 유고슬라비아 연방을 수십 만 명이 사망하는 내전으로 몰고 간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정권에서 정보부 장관을 지낸 부치치 총리는 내전이 끝난 뒤 이전의 극단적 국가주의자 성향에서 탈피, 유럽연합(EU) 가입을 밀어붙이는 등 친(親)서방 개혁주의자로 변신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발칸 반도에 부쩍 영향력을 키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형성하며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의원내각제 국가인 세르비아는 대통령보다 총리의 실권이 크고, 대통령은 상징적인 역할에 머물고 있으나 부치치 총리가 대통령이 되면 대통령의 권한이 지금보다 훨씬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야당들은 지금도 권력의 상당 부분을 쥐고 있는 부치치 총리가 5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발판으로 권력을 더 공고히 해 세르비아를 독재 체재로 끌고 가려 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다.

한편, 부치치 총리는 이날 베오그라드의 한 투표소에서 한표를 행사한 뒤 "이번 선거로 세르비아의 안정과 경제 개혁의 연속성이 더 확고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