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새내기株 성적은…IT·반도체 '방긋'

송고시간2017-04-03 06:30

모바일어플라이언스 공모가 대비 307% 폭등

반도체 부품 공장 [한국무역협회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도체 부품 공장 [한국무역협회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올해 1분기에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새내기주 가운데 정보기술(IT)과 반도체 관련주들은 공모가 대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1분기에 신규상장한 기업은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SPAC) 2곳을 제외하고 모두 12개였다. 작년 1분기 10개사보다 2개가 늘었다.

1분기 상장업체 12곳 가운데 코스피 상장업체가 2곳, 코스닥은 10곳이었다.

이들 종목의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평균 36.19%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차 산업혁명 수혜 업종인 IT·반도체 관련 종목의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높았다.

지난 2월 상장한 모바일어플라이언스의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지난달 31일 1만4천250원으로 장을 마쳐 공모가(3천500원) 대비 307.14%나 올랐다.

모바일어플라이언스는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헤드업디스플레이(HUD) 등 스마트·자율주행차 솔루션을 만드는 업체다.

반도체 세정·코팅 전문 기업인 코미코(40.48%), 통신 반도체 관련 장비 제조업체 서진시스템(28.0%) 등 다른 반도체 관련 업체들의 수익률도 양호했다.

의료·제약·바이오 관련주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신신파스'로 잘 알려진 신신제약(123.4%)이나 미생물 분석 및 체외진단용 질병 진단 시스템 개발업체인 아스타(18.13%), 치과 임플란트 업체 덴티움(7.19%)은 공모가 대비 수익률이 양호했다.

코스피 코스닥
코스피 코스닥

[연합뉴스TV 캡처]

이에 비해 콜레라 백신 등 바이오의약품 수탁 연구·제조 회사인 유바이오로직스는 공모가(6천원) 대비 31.67% 떨어졌고 다중 체외질병 진단(면역진단)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 기업 피씨엘(-4.75%)도 공모가를 밑돌았다.

공모주 시장 분위기는 작년보다 좋지 못했다.

기업공개(IPO) 전문 컨설팅 업체 IR큐더스는 올해 1분기 상장기업 12곳의 공모규모는 모두 3천731억원으로 집계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4천706억원보다 20.7% 감소한 것이다.

희망 공모가 범위 안에 들지 못한 기업은 6개사였고 희망 범위 이상으로 공모가가 정해진 기업은 에프엔에스테크 1곳뿐이었다.

1분기 공모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유가증권시장의 덴티움(815억원)이었으며 청약경쟁률은 에프엔에스테크이 841대 1로 가장 높았다.


◇2017년 1분기 신규상장 기업 현황
(단위:원,%)


종목명
시장
구분

공모가

시초가
최근종가
(3.31)
공모가 대비
등락률
청약
경쟁률
유바이오로직스코스닥6,0005,6004,100-31.6710.5:1
서플러스글로벌코스닥8,0008,5006,810-14.88548:1
호전실업코스피25,00024,50021,600-13.60331:1
피씨엘코스닥8,0007,8007,620-4.752.01:1
모바일어플라이언스코스닥3,5005,90014,250307.14637:1
에프엔에스테크코스닥14,00017,05012,500-10.71841:1
신신제약코스닥4,5006,17010,100124.4472.5:1
에스디생명공학코스닥12,00015,20010,150-15.422.38:1
덴티움코스피32,00038,20034,3007.19364:1
아스타코스닥8,0009,7009,45018.13485:1
코미코코스닥13,00026,00018,25040.38745:1
서진시스템코스닥25,00040,00032,00028.00742:1

(자료제공:IR큐더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