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라카미 하루키 "역사, 잊거나 바꾸려해선 안돼"…우익에 일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인기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68)가 "역사를 잊으려 하거나 바꾸려 해서는 안 된다"며 일본 우익들의 역사 수정주의에 일침을 가했다.

2일자 일본 언론에 실린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그는 최근 일본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역사라는 것은 국가에 있어서 집합적인 기억"이라며 "따라서 이를 과거의 일로 치부해 잊으려 하거나 바꾸려 하는 것은 상당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최신작 '기사단장 죽이기(騎士團長殺し)'에서 난징(南京)대학살 등 과거사와 관련한 내용이 있는 것과 관련해 자신의 의도를 밝히는 대목에서 나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이후 일본 사회에서 과거사를 부정하는 역사 수정주의 움직임이 퍼져 있는 것에 쓴소리를 한 것이다.

소설 속에 등장해 극의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그림'은 나치의 홀로코스트나 난징대학살 사건과 얽혀있는 역사의 상처가 영향을 미친 것이다. 등장인물의 대사 중에서는 난징대학살에 대해 "일본군이 항복한 병사와 시민 10만~40만명을 죽였다"는 표현이 등장하기도 한다.

그는 역사수정주의적인 움직임에 대해 "맞서 싸워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며 "소설가에게 가능한 일은 한정돼 있지만 이야기라는 형태로 싸워나가는 것은 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라카미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무라카미 하루키는 일본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인기가 많은 소설가로, 매년 가장 강력한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보로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지난 2월 일본에서 출판된 '기사단장 죽이기'는 지난 2010~2011년 출간된 '1Q84'에 이어 7년 만에 나온 하루키의 본격 장편소설이다. 아내에게 갑자기 이별을 통보받은 초상화 화가가 불가사의한 일에 휩쓸리면서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려는 내용을 담았다.

이 소설은 일본에서 출간 한 달여 만에 130만부 이상 팔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에서는 6~7월 출간될 예정이다.

하루키는 이 소설의 출간 직후 우익들로부터 난징대학살 관련 내용에 대해 집중공격을 받기도 했다.

한 등장인물이 "일본군이 전투 끝에 난징 시내를 점거해 여기에서 대량의 살인이 일어났다. 전투가 끝난 뒤의 살인도 있었다. 일본군은 포로를 관리할 여유가 없어서 항복한 병사와 시민 대부분을 살해하고 말았다"고 말하는 대목에 대해 우익 네티즌들은 블로그나 SNS 등에 "매국노"라는 표현까지 쓰며 하루키를 비난했다.

하루키는 2015년 인터뷰에서 "사죄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과거 일본의 침략 사실을 인정하고 상대국이 됐다고 할 때까지 사죄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그동안 여러 차례 일본이 과거사를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하루키는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 소설의 말미에 동일본 대지진 이야기가 등장하는 것에 대해 "대지진은 일본인의 정신에 커다란 상처를 남기는 사건이었다"며 "그 시기(대지진)를 살았던 사람들의 정신을 (책으로) 쓰면서 대지진이 등장하는 부분이 없다면 현실적이지 않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하루키 신작 '기사단 죽이기' 안내 포스터 설치한 日서점
하루키 신작 '기사단 죽이기' 안내 포스터 설치한 日서점[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2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