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여자축구대표팀, 아시안컵 예선 참가차 평양으로 출국(종합)

7일 김일성경기장서 27년 만에 '평양 남북 축구대결'

윤덕여 감독 "북한과 격차 많이 좁혀져…일방적 응원 대비했다"

윤덕여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덕여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종도=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27년 만에 북한 평양에서 '남북 축구대결'을 치르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결전의 땅'으로 출국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018 여자 아시안컵 예선전 출전을 위해 2일 인천공항을 출발했으며, 중국을 거쳐 3일 평양에 도착한다.

한국 축구는 1990년 10월 11일 남자 대표팀의 '남북통일 축구' 이후 27년 만에 북한 평양에서 '남북 대결'을 펼치게 됐다.

윤덕여호는 4월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인도와 1차전을 시작으로 7일에 북한과 맞대결을 펼친다. 9일에는 홍콩, 11일에는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윤 감독은 객관적 전력 차를 딛고 북한전에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는 "북한은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도 우리보다 높고, 여자축구에 더 많은 투자를 한다"면서 "객관적 전력은 분명 우위다"라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동안 많은 경기를 통해 잘 적응했고, 북한과의 격차가 많이 좁혀졌다"면서 "선수들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이번 경기를 통해 나타날 것이다.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이번 대회는 2018년 4월부터 요르단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전이다.

각 조 1위만이 본선행과 함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예선전 티켓을 따게 된다.

윤 감독은 "선수들의 땀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월드컵까지 연결되는 대회이고 팬들이 국내에서 응원해주는 만큼, 그 성원에 힘입어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약 7만 명을 수용 가능한 남북 대결 장소 김일성경기장에는 북한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된다.

윤 감독은 "많은 관중이 일방적인 응원을 할 텐데, 그에 대비해 소음훈련을 했다"면서 "북한이 응원하는 음원을 찾아 적응 훈련을 했다. 그 부분은 선수들이 잘해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1990년 평양에서 열렸던 '남북통일 축구' 당시 선수로 방북했던 윤 감독은 "북한을 이기는 데 많이 신경 쓰고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른 경기에 비해 북한이라 특별하게 생각하기보다는 매 경기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구체적인 북한 대비법으로 "키프로스 컵 때 북한의 경기 영상을 계속 보고 있다"면서 "가운데 중심축이 강하지만 측면 수비나 미드필드는 지난해 20세 이하(U-20) 여자축구 월드컵 우승 멤버로 구성돼있다. 아직 경험이 부족하니 그 부분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체력적인 축구를 구사하는 만큼, 맞대응하기 위해 체력적인 면을 우선으로 훈련했다"면서 "수비에서는 항상 실수로 실점했는데, 조직적인 면을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선전을 다짐하는 여자축구 대표팀
선전을 다짐하는 여자축구 대표팀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