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펜싱 사브르 간판 김정환, 역전 드라마…서울 그랑프리 우승

펜싱 사브르 간판 김정환
펜싱 사브르 간판 김정환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김정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이 국내에서 열린 국제 그랑프리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정환은 1일 서울 올림픽공원 SK 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7 SK텔레콤 사브르 국제 그랑프리 국제펜싱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빈센트 앙스테트(프랑스)를 15-12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8강전에서 오상욱(대전대)을 꺾은 뒤 준결승에서 루카 쿠라톨리(이탈리아)를 만났다.

그는 1라운드까지 8-6으로 앞섰지만, 연속 3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12-13으로 밀리며 패색이 짙었는데, 뒷심을 발휘해 연속 3득점을 기록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은 더 극적으로 진행됐다.

김정환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전반까지 5-8로 밀렸다.

잠시 숨을 고른 김정환은 연속 득점을 기록하면서 7-8로 추격했고, 7-9에서도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 선수는 1점씩 주고받으며 12-12까지 총 세 차례 동점을 기록했다.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김정환은 리드를 잡았다. 2번의 연속 타격 끝에 상대 상체를 찌르며 득점을 올려 13-12로 리드했다.

이어 한 점을 더 추가해 14-12를 만들었고, 마지막 공격에 성공하면서 포효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은 16강에서 탈락했다.

여자부에 출전한 세계랭킹 5위 김지연(익산시청)도 16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여자부 우승은 야나 에고리안(러시아)이 차지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2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