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RNewswire] Lamor Corporation과 Rosneft, 협력 계약 체결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포르보, 핀란드 2017년 3월 31일 PRNewswire=연합뉴스) Lamor Corporation과 러시아의 석유 대기업 Rosneft가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에서 열린 제4회 국제 북극 포럼(International Arctic Forum)에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로고: http://mma.prnewswire.com/media/484915/Lamor_Logo.jpg )

(사진: http://mma.prnewswire.com/media/484916/Fred_Larsen_Andrey_Shishkin.jpg )

양사 간의 파트너십은 북극 지역을 위해 러시아에서 OSR(oil spill response) 장비와 기계류 생산을 현지화하는 전망을 평가할 예정이다. 생산 현지화는 2025년까지 최소한 70%에 달할 전망이며, 관련 장비는 Rosneft 조선 시설에서 제조될 예정이다. 양사는 전문 부유 선박, 바다와 육지에서 기름 유출을 복구할 장비, 유차단막(oil containment boom)을 비롯해 기타 장비와 부품을 공동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Lamor Corporation의 사장 겸 CEO인 Fred Larsen은 “Rosneft와 팀을 이루게 돼 무척 기쁘다”며 “오랜 파트너인 자사는 지난 20년 동안 Rosneft 생산 자산에 필요한 OSR 장비를 공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사는 OSR 장비를 위한 유지관리 및 지원을 제공하고자 러시아에 서비스 센터를 설립했다”면서 “사할린에 있는 Ecoshelf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Ecoshelf-Baltika는 18년 동안 운영되고 있다. Rosneft와의 공동 생산을 통해 러시아 시장에서 자사의 입지가 한 단계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Rosneft는 러시아 연방 대륙붕에서 가장 큰 라이선스 보유업체로, 총면적이 100만 제곱킬로미터가 넘는 55개 라이선스(이 중 28개가 북극붕에 있다)를 보유하고 있다. Rosneft 사업의 기본 원칙은 섬세한 해양 생태계의 유익한 환경과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는 것이다. Rosneft는 지질 탐사를 하기 전에 기후, 얼음 조건, 얼음 흐름, 동물상 특징 및 관련 분야에 대해 일련의 자세한 환경 조사를 시행한다. Rosneft는 주로 응급 상황 방지를 목적으로 환경 안전성에 대한 시스템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Lamor와 Rosneft는 협력 계약에 따라 제삼자 고객을 비롯해 Rosneft를 위한 장비도 제조할 예정이다.

추가 정보 문의:

Fred Larsen, 사장 겸 CEO, Lamor Corporation, fred.larsen@lamor.com, 전화: +359-400-906-311, http://www.lamor.com

Rosneft Information Division, 전화: +7-499-517-8897, http://www.rosneft.com

출처: Lamor Corporation

Lamor Corporation and Rosneft Sign Cooperation Agreement

PORVOO, Finland, March 31, 2017/PRNewswire/ -- Lamor Corporation and the Russian oil giant Rosneft signed a Cooperation Agreement at the IV International Arctic Forum, in Arkhangelsk, Russia.

(Logo: http://mma.prnewswire.com/media/484915/Lamor_Logo.jpg )

(Photo: http://mma.prnewswire.com/media/484916/Fred_Larsen_Andrey_Shishkin.jpg )

The partnership will evaluate prospects of localizing production of oil spill response (OSR) equipment and machinery in Russia for the Arctic region. Localization of production is forecasted to be at least 70% by 2025, and the equipment will be manufactured at a Rosneft shipbuilding facility. The parties aim to establish joint production of specialized floating crafts, equipment for oil spill recovery at sea and on land, oil containment booms, as well as other equipment and components.

"We are very pleased to team up with Rosneft. As long-standing partners, we have been supplying OSR equipment for Rosneft's production assets for the past 20 years," stated Fred Larsen, President and CEO of Lamor Corporation.

"We have service centers in Russia to provide maintenance and support for OSR equipment, Ecoshelf in Sakhalin and Ecoshelf-Baltika in St. Petersburg, that have been in operation for 18 years. Joint production with Rosneft takes our presence in the Russian market to another level," said Larsen.

Rosneft is the largest license holder on the continental shelf of the Russian Federation. The company holds 55 licenses (28 of them at the Arctic shelf) that cover a total area of more than 1 million square kilometers. Preservation of a favorable environment and biological diversity of fragile marine ecosystems is a fundamental principle of the company's operations. Geological exploration is preceded by a series of detailed environmental studies on weather, ice conditions, ice flow, characteristics of the fauna, and related fields. Rosneft has a system approach to environmental safety aiming primarily at prevention of emergency situ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Lamor and Rosneft will manufacture equipment for Rosneft projects as well as third-party customer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Fred Larsen, President & CEO, Lamor Corporation, fred.larsen@lamor.com, tel: +359-400-906-311, http://www.lamor.com

Rosneft Information Division, tel: +7-499-517-8897, http://www.rosneft.com

Source: Lamor Corporation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