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기원 감독 "내 마음 같지 않다…5차전은 마음 비우고"

박기원 작전 지시
박기원 작전 지시(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일 충남 천안시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4차전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가스파리니와 김학민을 따로 불러 작전 지시하고 있다. 2017.4.1
walden@yna.co.kr

(천안=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대한항공이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대한항공은 1일 충남 천안시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챔피언결정 4차전 현대캐피탈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1세트와 2세트 모두 듀스 접전 끝에 내준 대한항공은 3세트에서 분위기를 완전히 넘겨주면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이제 시리즈 전적은 2승 2패, 올해 남자배구 우승팀은 대한항공 안방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3일 결정된다.

경기 후 박기원(66) 대한항공 감독은 "내 마음 같지 않다"고 한숨을 쉬더니 "우리가 못한 게 아니라 현대가 잘했다. 우리 3차전에 그랬던 것처럼, 현대도 중요할 때 볼이 (운 좋게) 넘어갔다. 이제 우리가 오늘 왜 졌는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마음을 좀 더 비우고 들어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 감독이 뽑은 이 날 패인은 서브 리시브와 모자랐던 과감성이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서고 있어 대한항공 선수들이 과감한 공격 대신 안정을 택했다가 결과가 나쁘게 나왔다는 뜻이다.

박 감독은 "이제 5차전은 두 팀의 심적 부담감이 최고조에 달한다. 우리가 얼마나 견뎌내는지가 관건"이라며 "마음을 비우고 좀 더 과감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