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환경 중소기업, 금리 우대혜택 받는다

환경부·신한銀·환경산업기술원, 0.4∼1.3%P 우대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친환경 중소기업은 대출을 받을 때 0.4∼1.3%포인트의 금리 우대혜택을 받는다.

환경부·신한은행·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4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녹색금융상품 확산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1천억원의 자금을 확보해 친환경 경영을 추구하는 중소기업에 0.4∼1.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한 대출상품을 판매한다.

대출한도는 기업당 운영자금 5억원, 시설자금 10억원이다. 대출기한은 1년을 원칙으로 하되 연장할 수 있다. 신용과 담보대출 모두 가능하다.

환경분야 기업뿐만 아니라 친환경 경영을 하는 일반기업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그동안 환경부는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 환경정책자금을 환경기업 위주로 지원했다.

이가희 환경부 환경경제통계과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녹색금융 확산의 기회로삼을 것"이라며 "기업이 환경을 단순히 '비용'이 아닌 기회로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