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랴오닝·충칭·쓰촨 등 자유무역구 7곳 운영계획 발표

관세감면·외환유통자유 등 보장…韓포함 中진출기업들도 혜택
중국 랴오닝 자유무역구 전경. [연합DB]
중국 랴오닝 자유무역구 전경. [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새롭게 설립하는 7개 자유무역시험구(자유무역구)의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최종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1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최근 랴오닝(遼寧)성, 저장(浙江)성, 허난(河南)성, 후베이(湖北)성, 충칭(重慶)시, 쓰촨(四川)성, 산시(陝西)성에 설립되는 자유무역구 운영계획 등을 담은 '중국 자유무역시험구 총체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는 무역투자 편리화, 금융 개방 강화 등을 통한 개혁·개방을 심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낙후한 옛 공업기지 진흥을 목표로 하는 랴오닝 자유무역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교통 허브 건설에 주력하는 허난 자유무역구 등 지역별 특색에 맞춰 운영계획이 세워졌다.

또 국제 무역 표준화를 위해 단일 무역 플랫폼을 운영하고, 외환 거래 간소화, 해외 투자 편리성 등을 강화했다.

조만간 운영에 들어가는 7개 자유무역구는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설립돼 중국 당국이 공을 들이는 일대일로 추진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무원도 "이번 자유무역구 설립은 서부개발과 동북 진흥, 중부 굴기, 창장(長江) 경제 벨트 발전을 통해 일대일로 건설 등 국가 발전 전략을 철저히 시행한다"고 소개했다.

자유무역구는 기존 보세구역에 비해 제품 등록 간소화, 관세 감면, 인력 진출 및 외환 유통 자유, 화물 반출입 보장 등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 중국 서부에 진출한 한국기업도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한국과 주요 서부 개발 지역인 충칭의 거래 규모는 최근 5년 새 급증했다. 특히 대(對) 충칭 수출규모는 10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거래 품목인 디스플레이, 메모리, 전지, 자동차 부품 부문에서는 자유무역구 확대에 따른 직접적인 혜택이 예상된다.

중국은 2013년 상하이(上海)를 시작으로 2015년 광둥(廣東), 톈진(天津), 푸젠(福建)에 4개 자유무역구를 설립했으며, 올해 추가로 7개의 자유무역구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