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트럼프정부 첫 대북제재는 단호한 경고 메시지"

"트럼프 정부의 북한 비핵화 강력 의지 분명히 확인"
[워싱턴DC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DC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1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대북 제재 대상을 무더기로 지정한 데 대해 북한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분명히 확인한 것으로 "단호한 경고 메시지"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미국 정부가 핵·미사일 및 화학무기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과 이를 위한 금융활동 및 자금원 확보에 관여해온 북한 개인 11명 및 단체 1개를 제재 대상으로 신규 지정한 것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만을 대상으로 실시된 첫 번째 제재 대상 지정 조치"라며 "최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방한 등 계기에 미측이 강조한 바 있는 제재·압박 강화를 통해 북한이 비핵화 이외에는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없음을 깨닫도록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분명히 확인한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트럼프정부, 첫 무더기 대북제재
[그래픽] 트럼프정부, 첫 무더기 대북제재(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외교부 당국자는 또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전략도발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나온 이번 조치는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압박에 직면할 것이라는 단호한 경고메시지"라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북한의 추가 전략도발시 강력한 징벌적 조치가 신속히 취해질 수 있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31일(현지시간) 대북제재 행정명령 13382호, 13687호, 13722호에 따라 석탄과 금속을 거래하는 북한 기업 '백설무역'과 중국·러시아 등에 파견돼 일하는 북한인 11명을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