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이너 내려간 박병호, 미네소타 상대로 안타

박병호. [AP=연합뉴스]
박병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뜨거운 타격감을 보여주고도 개막전 출전이 무산된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바로 전날까지 함께 뛰었던 메이저리그 팀을 상대로 안타를 기록했다.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구단인 로체스터 레드윙스로 옮긴 박병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센추리링크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미네소타와 연습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범경기에서 타율 0.353(51타수 18안타), 6홈런, 13타점을 기록하며 팀 내 최고 성적을 기록한 박병호지만 그를 기다린 건 마이너리그행 통보였다.

미네소타 구단은 전날 메이저리그 개막전 25인 로스터를 발표하며 박병호를 제외했고, 대신 투수를 한 명을 더 넣었다.

박병호는 전날까지 함께 뛰었던 동료를 상대로 안타를 터트리며 '무력시위'를 펼쳤다.

0-1로 끌려가던 2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간 박병호는 미네소타 선발 카일 깁슨을 상대로 우익수 쪽 안타를 뽑았다.

벤 폴센의 몸에 맞는 공, 깁슨의 폭투로 3루를 밟은 박병호는 미치 가버의 병살타 때 홈을 밟아 동점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3번의 타석은 범타로 물러났다.

박병호는 4회 내야 뜬공, 6회 헛스윙 삼진, 9회 유격수 병살타로 타격을 마쳤다.

양 팀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