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호재와 악재 공방에 혼조…WTI 0.5%↑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31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혼조를 보였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5센트(0.5%) 오른 배럴당 50.60달러에 마감했다.

WTI는 분기 기준으로는 5.8% 하락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5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보다 22센트(0.4%) 내린 배럴당 52.74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유가에 영향을 미칠 악재와 호재가 혼재했다.

미국에서 원유채굴장치 가동이 증가한 것은 가격 하락 요인이었다.

원유시장 서비스업체인 베이커휴는 지난주 기준 미국에서 가동 중인 오일채굴장치가 662개로 1주일새 10개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에서 생산량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를 키워,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 이행 약효를 떨어뜨렸다.

산유국의 감산 합의에서 예외를 인정받았던 나이지리아와 리비아에서 원유 공급이 차질을 빚는다는 소식은 호재였다.

로열더치셀의 나이지리아 자회사는 보니경질유를 수출터미널까지 수송하는 2개 라인 중 1개를 폐쇄했다. 이 2개 파이프라인을 통해 하루 23만 배럴의 원유가 운송됐으며, 1개 라인 폐쇄로 인한 공급 차질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무장세력이 샤라라 유전과 와파 유전을 장악한 리비아에서도 하루 25만 배럴 이상의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20달러(0.3%) 오른 온스당 1,251.2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가 소폭 약세를 기록한 것이 금값을 끌어올린 이유로 작용했다.

금 가격은 1분기 동안에는 8.2% 상승했다.

sungje@yna.co.kr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오일채굴장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오일채굴장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