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최다빈, 세계선수권 톱10…평창올림픽 출전권 2장 확보(종합)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 이후 최고점…191.11점
가볍게 턴
가볍게 턴피겨스케이팅 대표 최다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17·수리고)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총점 190점을 넘으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 2장을 획득했다.

최다빈은 1일(한국시간) 핀란드 헬싱키 하르트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72점, 예술점수(PCS) 58.73점을 받아 128.45점을 기록했다.

그는 29일에 펼친 쇼트프로그램 점수 62.66점을 합해 총점 191.11점으로 종합 10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1,2위 선수의 소속 국가는 올림픽 출전권 3장씩, 3~10위는 2장씩 받는다.

1~10위 중 같은 국가의 선수가 중복될 경우 10위 밖에 선수가 각 1장씩 순위에 따라 남은 출전권을 나눠 가진다.

최다빈은 '톱10'에 들어 출전권 2장을 움켜쥐었다.

평창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는 국내 선발전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최다빈은 이날 완벽한 연기를 뽐냈다.

그가 기록한 191.11점은 올해 2월 강릉에서 열린 4대륙 대회에서 세운 ISU 공인 개인 최고점(182.41점)을 8.70점 경신한 신기록이다.

아울러 김연아 은퇴 이후 한국 선수 ISU 공인대회 최고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전까지는 작년 11월 박소연(단국대)이 기록한 185.19점이 김연아 이후 최고 총점이었다.

지난 1월 임은수(한강중)가 강릉에서 열린 국내대회에서 191.98점으로 우승했지만, ISU 비공식 대회라 공식 점수로 인정받지 못한다.

24명의 선수 중 13번째로 은반에 오른 최다빈은 영화 닥터 지바고를 배경음악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그는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뛰었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과 더블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실수 없이 해냈다.

플라이 카멜 스핀과 스텝 시퀀스로 호흡을 가다듬은 최다빈은 트리플 루프, 트리플 너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완벽하게 해냈다.

후반부 점프도 순조롭게 이어갔다.

그는 트리플 살코와 더블 악셀을 클린으로 처리하며 점프 과제를 모두 마쳤다.

최다빈은 이어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코레오 그래픽 시퀀스, 레이백 스핀을 끝으로 연기를 마쳤다.

여자 싱글 1위는 러시아의 에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올랐다.

그는 총점 233.41점을 받아 본인이 갖고 있던 역대 여자 싱글 최고 점수(229.71점)을 깼다.

아울러 역대 최초로 총점 230점대를 달성했다.

2위는 케이틀린 오즈먼드(218.13점), 3위는 가브리엘 데일먼(213.52점·이상 캐나다)이 올랐다.

러시아와 캐나다는 평창올림픽 출전 티켓 3장을 받았다.

미국과 일본, 이탈리아, 카자흐스탄, 한국은 2장씩 받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4: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