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폼나는 伊경찰, 교통단속·긴급수송에 슈퍼카 람보르기니 투입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교통경찰이 수억 원을 호가하는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교통 단속에 투입한다.

이탈리아 슈퍼카 제작업체인 람보르기니는 지난 30일 이탈리아 경찰에 신형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전달했다. 이는 2009년 '가야르도'에 이어 이탈리아 경찰에 기증된 2번째 람보르기니다.

이탈리아 경찰은 최고 속도가 시속 300㎞에 달하고, 제로백(시동을 건 뒤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은 3.2초에 불과한 우라칸을 교통 단속뿐 아니라 장기이식 수술용 긴급 장기 운송, 사고 현장에 필요한 혈액 공수 등 분초를 다투는 일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탈리아 경찰에 전달된 람보르기니 '우라칸'
이탈리아 경찰에 전달된 람보르기니 '우라칸' (로마 AFP=연합뉴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CEO가 30일 이탈리아 경찰에 슈퍼카 '우라칸'을 전달했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경찰의 주무 부처 수장인 마르코 민니티 내무부 장관에게 우라칸의 열쇠를 주며 "경찰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대중에게 법과 질서를 좀 더 가까이 가져가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이탈리아 교통 경찰의 1호 람보르기니인 가야르도는 임무를 마무리하고, 로마에 있는 경찰차 박물관에 전시된다. 이 차는 약 8년 동안 15만㎞를 달리며 장기이식에 필요한 장기와 혈액 운송 등으로 수 많은 생명을 구하는 등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