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터키 서점가 '인기몰이'

출간 두달 지나고도 온라인서점 베스트셀러 목록에
"평단·독자, 독특함에 매혹"…"제목과 다른 폭력성에 당혹스러워하기도"
"소설 채식주의자, 독특해서 놀랐어요"
"소설 채식주의자, 독특해서 놀랐어요"(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해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한강의 중편소설 '채식주의자'가 터키 서점가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시슐리구(區)의 동네 서점 '노스탈지 키타프&카흐웨'를 운영하는 쉬하 하만즈 씨가 서가에서 '채식주의자' 터키어판을 꺼내 펼쳐보고 있다. 2017.4.1
tree@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작년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을 받은 한강의 중편소설 '채식주의자'가 터키 서점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터키 출판사 아프릴은 소설 채식주의자의 터키어 번역판 '베제타리엔'(Vejetaryen, 번역: 괵셀 튀르쾨쥐)이 1월 출간한 이래 약 6천부가 판매됐다고 1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이 출판사의 젬 툰체르 편집자는 "터키 서점가에서 번역 문학으로서 이 정도 판매량은 상당히 좋은 성적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터키에서 출간된 한국 소설로는 최고 성적이라고 툰체르 편집자는 설명했다.

출간된 지 세 달째인데도 온라인 서점의 문학서적 베스트셀러 명단에서 여전히 채식주의자를 찾아볼 수 있다.

지난달말 현재 온라인 서점 '판도라'에선 채식주의자가 문학분야 베스트셀러 8위에 올라 있다.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터키 서점가 '인기몰이'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터키 서점가 '인기몰이'지난달 31일(현지시간) 터키 온라인 서점 베스트셀러 문학부문 8위에 올라 있는 한강의 중편소설 '채식주의자' 터키어 번역판 '베제타리엔'(Vejetaryen) [터키 온라인서점 판도라 캡처]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터키 서점가 '인기몰이'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터키 서점가 '인기몰이'(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해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한강의 중편소설 '채식주의자'가 터키 서점가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시슐리구(區)의 동네 서점 '노스탈지 키타프&카흐웨'의 서가 한 가운데에 놓인 채식주의자 터키어판 '베제타리엔' 2017.4.1
tree@yna.co.kr

시중 서점에서는 주요 구획에 채식주의자가 진열된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스탄불 시슐리구(區)에서 '노스탈지 키타프&카흐웨'라는 소규모 서점카페를 운영하는 쉬하 하만즈 씨는 "두 달간 서른권 가량이 팔렸다"면서 "독특한 내용에 많은 독자가 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툰체르 편집자는 채식주의자에 관한 평단의 반응과 독자의 반응이 서로 조금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단은 호평 일색"이라면서 "일부 평론가는 소설에서 터키와 한국의 가족주의가 비슷하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전했다.

반면에 채식주의를 주제로 한 한국 소설로 알고 선택한 독자들 가운데 다수는 책의 폭력성에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터키에서 한국 문화는 드라마와 팝음악 등 가볍고 경쾌한 대중문화의 이미지로 주로 알려졌다.

툰체르 편집자는 "전부 긍정적인 반응보다는 다양한 반응이 오히려 더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채식주의자에 대한 터키 독자의 반응은 우리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라면서 "새로운 한국 소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