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이대호, 2천4일만의 복귀 안타…NC전 선제 적시타

송고시간2017-03-31 20:20

중견수 앞 안타 때 2루 주자 번즈 득점…NC, 비디오 판독서 '뒤집기' 실패

"내가 이대호"
"내가 이대호"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3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개막 경기. 4회 초 2사 2루 상황 롯데 4번 이대호가 안타를 친 후 1루에서 2루 주자 번즈가 홈 베이스 밟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2017.3.31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35)가 6년 만에 복귀한 KBO리그에서 정규시즌 첫 안타와 타점을 생산했다.

이대호는 3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2017시즌 KBO리그 개막전에서 NC 다이노스 선발투수 제프 맨쉽을 상대로 0-0 균형을 깨는 선취점을 올렸다.

이대호는 4회 초 2사 2루에서 맨쉽의 2구째 공을 타격해 중견수 앞으로 적시타를 날렸다.

일본 프로야구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후 6년 만에 '친정'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의 2천4일 만의 정규시즌 안타다.

이대호는 2011년 10월 5일 사직 한화 이글스전에서 해외 진출 전 KBO리그 정규시즌 마지막 안타를 때렸다.

포스트시즌 경기를 포함하면 2011년 10월 23일 SK 와이번스 상대 플레이오프 5차전 이후 1천986일 만의 안타다.

이대호의 안타에 2루 주자 앤디 번즈는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렸다.

이 때 NC 포수 김태군이 홈을 향해 슬라이딩한 번즈의 다리에 태그를 시도했으나 주심은 세이프를 선언했다.

태그 아웃을 확신한 김태군은 더그아웃을 향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마산구장에서 진행된 첫 메이저리그식 새 비디오 판독이다. KBO리그는 올 시즌부터 TV 중계화면이 아닌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KBO 비디오판독센터를 통해 경기 상황을 판독한다.

판독 결과 주심의 세이프 판정이 그대로 유지돼 번즈의 득점이 인정됐다. 이에 따라 이대호는 복귀 1호 타점을 수확했다.

이대호의 타점은 2011년 10월 4일 사직 한화전 이후 2천5일 만이고, 포스트시즌까지 아우르면 2011년 10월 20일 사진 SK 상대 플레이오프 4차전 이후 1천989일 만이다.

롯데에는 더욱 값진 타점이다.

롯데는 지난해 NC에 1승 15패라는 굴욕적인 상대 전적을 기록했다.

이대호는 개막전에서 NC를 상대로 선취점을 올리며 동료들의 기를 살렸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