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약·바이오 '연봉킹'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23억원

제약사 중에서는 김은선 보령제약 회장이 10억원으로 최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수령한 등기임원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사장으로 집계됐다.

1일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업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해 연봉으로 23억1천700만원을 수령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김 사장은 급여로 7억4천600만원, 상여금으로 14억8천600만원을 받았고 기타 소득이 8천500만원이었다.

이어 김은선 보령제약[003850] 회장이 지난해 10억6천25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바이오 업계를 제외한 제약업계에서는 가장 큰 금액이다

최창원 SK케미칼[006120]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로만 10억원을 수령했다. SK케미칼에서는 김철 대표도 5억2천400만원을 받아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등기임원에 이름을 올렸다.

삼진제약[005500] 창업주인 최승주·조의환 회장은 각각 9억746만원씩 받았다. 삼진제약에서는 전문경영인인 이성우 사장도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등기임원으로 나타났다. 이 사장은 7억9천420만원을 받았다.

이어 셀트리온[068270]의 서정진 회장은 8억900만원, 국내 제약업계 매출 1위인 유한양행[000100]의 이정희 사장은 6억5천900만원을 받았다.

유희원 부광약품[003000] 사장은 5억2천4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경하 JW중외제약[001060] 회장은 지난해 보수로 5억1천200만원을 받았다. 단 이경하 회장의 경우 지주회사인 JW홀딩스에서도 8억2천300만원을 받아 총액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다음으로 많았다.

녹십자[006280]와 광동제약[009290], 대웅제약[069620], 한미약품[128940], 종근당[185750], 제일약품[002620], 일동제약[249420] 등은 지난해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원이 없었다.

퇴사한 임원을 고려할 경우 김원배 전 동아에스티[170900] 부회장의 보수가 49억1천500만원으로 가장 컸다. 김 전 부회장의 지난해 급여는 2억1천800만원이었으나 퇴직금이 46억9천700만원에 달했다. 김 전 부회장은 지난해 3월 정년 퇴임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