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7시즌 첫 안타의 주인공은 LG 이형종

송고시간2017-03-31 19:11

LG 이형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이형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017시즌 KBO 리그 1호 안타는 LG 트윈스의 외야수 이형종(28)의 손에서 나왔다.

이형종은 3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개막전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앤디 밴헤켄을 상대로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열린 올 시즌 개막전에서 가장 먼저 나온 안타였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