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黃권한대행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이 최우선 과제"

목포신항 세월호 접안 현장 방문…"신속하고 철저한 수색"
"수습과정 예우와 품격 갖춰야…신속하게 선체조사 수행"
세월호 둘러보는 황 대행
세월호 둘러보는 황 대행(목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1일 침몰 1080일 만에 목포신항에 귀항한 세월호를 둘러보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일 세월호 인양과 관련해 "9명의 미수습자가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세월호 선체는 물론 사고해역과 그 주변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색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전라남도 목포신항 세월호 접안 현장을 방문해 "앞으로의 최우선 과제는 미수습자 수습"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수습자 가족과 대화하는 황 대행
미수습자 가족과 대화하는 황 대행(목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일 침몰 1080일 만에 목포신항에 귀항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를 방문, 미수습자 가족과 대화하고 있다. srbaek@yna.co.kr

황 권한대행은 "미수습자 수색, 신원확인, 장례지원 등 수습 과정이 예우와 품격을 갖춰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며 "가족들에 대한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정부는 미수습자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체조사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신속하게 선체조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세월호 선체를 목포신항에 육상 거치하는 작업을 빈틈없이 진행해 선체가 안전하게 육상으로 옮겨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월호 둘러보고 나가는 황 대행
세월호 둘러보고 나가는 황 대행(목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운데)가 1일 침몰 1080일 만에 목포신항에 귀항한 세월호를 둘러보고 밖으로 나가고 있다. srbaek@yna.co.kr

황 권한대행은 이어 "후속조치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선체 안전진단, 진입로 확보 등 준비작업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인양작업이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세월호가 무사히 인양되기를 기다리며 인양과정을 지켜봐 주신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세월호 인양이 안전한 대한민국 정착의 계기가 되고,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족의 치유와 화합으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현장수습본부에서 인양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뒤 희생자 가족 등이 거주하는 시설을 방문해 이들을 위로 했다.

이어서 세월호 선체가 접안된 철재부두로 이동해 하역·육상거치 작업에 대한 보고를 받고, 세월호 선체를 둘러봤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