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수분장 6시간"…얼굴에 풀칠하고 주름살 만든 배우들

영화 '보통사람'에서 노인으로 분장한 배우 손현주
영화 '보통사람'에서 노인으로 분장한 배우 손현주[오퍼스픽쳐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영화 속에서 노인 분장을 한 배우들의 모습이 눈에 띈다. 특수분장을 통해 수십 년의 세월을 건너뛴 모습을 표현해냈다.

영화 '보통사람'의 주인공 손현주와 장혁은 영화 마지막 부분에서 노인으로 변신한다.

1987년이 배경인 이 영화에서 두 사람은 일선 경찰서 형사 성진(손현주)과 정치공작을 일삼는 안기부 실장 규남(장혁)으로 악연을 맺은 뒤 30년이 지나 법정에서 재회한다.

백발에 주름진 얼굴로 등장해 규남을 매섭게 쏘아보는 성진을 보면 손현주가 아닌 다른 배우가 등장한 것이 아닌가 착각이 들 정도다.

백발노인이 된 두 사람의 특수분장에는 6시간이 걸렸다고 한다.

손현주는 최근 인터뷰에서 "분장 받는 사람도 힘든데 해주는 사람은 얼마나 힘들까 싶더라"며 "문득 30년 후 내 모습이 이럴까 싶어 씁쓸하기도 했고 여러모로 감회가 새로웠다"고 말했다.

영화 '보통사람'의 장혁
영화 '보통사람'의 장혁[오퍼스픽쳐스 제공]

영화 '시간위의 집'에서 주인공 미희를 맡은 김윤진도 노인으로 등장한다.

이 작품은 남편과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미희가 25년간의 수감생활 후 다시 사건이 발생한 집으로 돌아와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때문에 김윤진은 젊은 시절의 미희와 60대의 미희를 동시에 소화해내야 했다.

김윤진은 얼굴 전체에 풀칠을 하고 드라이로 말리면서 디테일한 노인의 주름을 표현했다고 한다. 또 남편과 아이를 잃고 25년간 마음고생 한 미희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나이 든 미희가 후두암에 걸린 것으로 설정해 쉰 목소리로 연기했다.

김윤진은 최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풀칠을 한 번 하는 게 아니고, 때로는 세 번까지 한다. 몸의 수분이 다 빠져나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시간위의 집'의 김윤진
'시간위의 집'의 김윤진[스콘 제공]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