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니아 소비] "20만원짜리 클래식 면도기 산 뒤 자부심 느껴요"

송고시간2017-04-03 06:11

'취향을 소비한다' 덕후들이 주도하는 새로운 트렌드

전문가들 "성숙한 시장서 자연스러운 현상…취향 존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범한 직장인 안모(36)씨 집은 구석구석 신기한 물건들로 가득 차 있다.

서재에는 다스베이더 등 다양한 종류의 피규어(캐릭터 모형)들이 장식장을 채우고 있고, 한쪽에는 게임 소프트 수십 개가 꽂혀 있다.

결혼 후 산 것만 피규어가 200만원, 게임 소프트가 200만원 가량 될 것으로 안씨는 추정했다.

[마니아 소비] "20만원짜리 클래식 면도기 산 뒤 자부심 느껴요" - 1

다른 방에는 운동하려고 88만원을 주고 산 로잉머신이 놓여 있다.

그 옆에는 키우는 고양이를 운동시키려고 구매한 20만원짜리 캣휠이 있지만 안씨도 고양이도 마지막으로 언제 운동했는지 가물가물하다.

캠핑용 텐트가 4개, 백팩이 1개 있는데 몇 달 전에 신제품을 한번 써보고 싶다는 이유로 백팩 40만원짜리를 또 샀다.

캠핑 가서 가족사진을 찍으려고 80만원짜리 DSLR 카메라도 샀지만 1년에 한두 번 쓸까 말까 한다.

중고로 340만원에 산 오디오용 진공관 앰프는 안씨의 최고 애장품이다.

"물건을 살 때마다 혼내는 아내가 유일하게 칭찬하고 자주 사용하는 물건"이라며 "소리가 정말 좋다"고 안씨는 자랑했다.

오디오용 진공관 앰프
오디오용 진공관 앰프

가장 최근에는 금빛으로 빛나는 클래식 면도기를 샀다. 거품 내는 비누와 브러시, 날까지 20만원을 줬다.

안씨는 "일단 몰래 산 뒤에 그 물건이 요긴하게 쓰일 국면에 슬쩍 꺼내 아내가 어쩔 수 없이 인정하독록 하는 게 내 전략"이라며 "'필요가 없는 걸 산 적은 있어도 좋지 않은 걸 산 적은 없다'는 것이 내 자부심"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클래식 면도기
클래식 면도기

소비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찾으며 취향을 소비로 표현하는 '위너 소비자', 일명 '덕후(마니아)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덕후 소비자'들은 게임·완구·만화 등 취미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제품들과 컴퓨터·오디오·카메라 등 IT기기에 돈을 아끼지 않으며 당당하게 자신의 소비를 이어간다.

안씨처럼 다양한 취향을 지닌 이도 있지만, A(36)씨처럼 특정 물품에 특화한 '덕후'도 있다.

지금까지 A씨의 손을 거쳐 간 키보드는 10여 개 정도로, 가격도 비싼 것부터 저렴한 것까지 천차만별이다. 남들이 볼 때는 똑같은 키보드이겠지만, A씨에게는 하나하나가 전혀 다르다.

아주 미묘하게 다른 키의 감각을 위해 수십만원을 지출해 해피해킹, 리얼포스 등 고가의 일본 키보드를 사는가 하면 20년 전 단종된 희귀 키보드를 사고 싶어 이베이를 들락날락하기도 했다.

지금 사용하는 해피해킹의 정전용량무접점 방식 키보드는 기계식 키보드의 '끝판왕'으로 '청축', '갈축', '흑축 '등 여러 종류의 기계식 키보드를 직접 사용해 본 후 골랐다.

해피해킹의 정전용량무접점 방식 키보드
해피해킹의 정전용량무접점 방식 키보드

주변에서 이러한 자신을 이해하지 못한다 해도 A씨는 개의치 않는다.

A씨는 "하루에 가장 오랜 시간 내 몸과 접촉하고 있는 물건이므로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만년필을 사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이 시장이 성숙해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분석한다.

전미영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 연구위원은 "덕후 소비는 한 영역을 깊이 파고들어갈 시간과 열정, 정보수집능력, 자본 등이 갖춰져야 나타날 수 있다"며 "또 그런 사람들이 여러 명 있어 서로 소통하고 결집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먹고 살 걱정이 적은 선진시장에서 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전 위원은 "불필요한 물건을 사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구매자에게 기쁨을 준다는 측면에서 그 제품 나름의 효용이 있는 것"이라며 "성숙한 시장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자기 나름의 취향을 소비로 연결한 것이니 존중하는 분위기가 사회에 자리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