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주자들, 홍준표 선출에 혹평…"꼼수·측은지심·얄팍"(종합)

송고시간2017-03-31 20:26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들은 3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것에 대해 한목소리로 혹평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정치 지도자가 되길 바라며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하지만 국민이 용납할 수 없는 주장을 펼친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홍 후보에 대해 "정책과 비전은 보이지 않고 온통 국민에 대한 저주와 편 가르기, 색깔론뿐"이라면서 "자신의 대선 행보를 위해 국민을 또다시 편 가르고, 좌파 정권 운운하며 색깔론으로 대한민국을 더 이상 오염시키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 가지 당부 말씀을 덧붙인다"며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꼼수' 사퇴는 시도하지 말길 바란다.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강훈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홍 지사의 말처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당, 친박당의 낡은 정치시대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새로운 보수의 길로 나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통렬한 자기반성과 성찰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공당으로서 다시 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 유언비어와 막말 등 분노와 갈등에 기댄 선동은 끝내고 편 가르는 낡은 이념과 진영의 정치를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측도 "당에서 낸 구두논평으로 입장을 갈음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헌정파괴를 도운 친박(친박근혜) 정치세력 청산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밝히는 것이, 대선후보로서의 첫걸음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 김유정 대변인은 "홍 지사에게 축하를 보낸다"면서도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둔 홍 지사가 대선후보라니, 측은지심이 인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꿩도 매도 다 놓치고 궁여지책으로 홍 지사를 내세운 자유한국당도 딱하긴 매한가지"라며 "차라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고 위로였다"고 비판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 측 강연재 대변인도 "홍 후보의 경선 승리를 축하한다. 건강한 보수로 자유한국당이 다시 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도 "홍 후보는 박근혜 지지세력 흡수를 목적으로 법치주의를 흔들려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헌법재판소법상 탄핵 결정은 피청구인의 민사상 또는 형사상의 책임을 면제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면서 홍 후보가 수락연설에서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이중처벌이라고 한 것은 법률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측도 축하보다는 공세에 나섰다.

박원석 선대위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에 "우선 축하드리고, 경남도지사 보궐선거가 없도록 지사직 사퇴일정을 조정하겠다는 꼼수부터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적었다.

그는 "아울러 국가의 미래를 두고 정책 비전과 리더십을 겨루는 대통령 선거의 장이 막말의 대잔치가 되지 않도록 홍 후보께 각별한 유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