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가족 "세월호 보이는 곳에 머물 공간·참관 권리 달라"

송고시간2017-03-31 18:22

해수부 난색, "미수습자 가족 외에는 최소 인원만 허용"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31일 세월호 선체가 도착한 목포신항을 찾은 유가족들이 해양수산부에 세월호 선체 조사를 참관할 수 있는 공간 제공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세월호 항만 내부 들어가는 유가족들
세월호 항만 내부 들어가는 유가족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유가족 80여명은 이날 오전부터 목포신항 정부 합동 현장수습본부(북문) 앞에서 천막을 치고 유가족의 현장 참관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유가족들은 해수부가 국가중요시설 및 작업 환경 등을 이유로 미수습자 가족 외에 유가족의 자유로운 상주를 제한하는 데 대해 항의했다.

또 일일 3명가량만 항만 내부 사무동에 머물며 CCTV로 실시간 작업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한 데 대해서도 불만을 제기했다.

현장수습본부에는 해수부 등 관련 부처의 사무실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사무실, 미수습자 가족 임시 숙소, 식당, 샤워실, 화장실 등이 컨테이너 형태로 마련됐지만 유가족들을 위한 별도 시설은 없다.

유가족들은 현장수습본부 울타리 밖 도로에 컨테이너 6개동을 설치해 육안으로 선체 정리 작업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해수부는 대안으로 철재부두에서 남쪽으로 약 1.2㎞ 떨어진 석탄부두를 제안했고 유가족들은 사실상 세월호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장소라며 거부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도 북문 앞에서 출입을 통제하는 수습본부 관계자들과 유가족 간에 갈등이 있었고 유가족들은 세월호가 도착하기 직전 부두로 들어가 세월호의 모습을 지켜봤다.

유가족들은 '해수부는 수습·조사·보존에 가족 참관을 보장'하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컨테이너 부지를 제공해줄 때까지 천막에서 숙식할 방침이다.

4·16가족협의회는 "해수부의 졸속 인양과 비밀주의, 독단을 용납할 수 없다"며 "신항 내 피해자 가족들의 자유로운 출입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