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대 대선 재외선거인 29만7천919명…역대 최대규모

송고시간2017-03-31 18:11

전체 재외선거권자의 15.1% 수준…2012년 18대 대선보다 33.9%p 증가

재외선거인등 명부 4월 9일 확정…재외투표 4월 25∼30일

[그래픽] 조기 대선 재외선거인 신고·신청자 역대 최대
[그래픽] 조기 대선 재외선거인 신고·신청자 역대 최대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자 수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 밝혔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자 수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19대 대선 재외선거에 국외부재자 24만4천499명, 재외선거인 5만3천420명 등 총 29만7천919명의 재외선거인 등이 신고·신청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외부재자는 유학생·해외파견자 등, 재외선거인은 외국영주권자가 대상이다.

이는 전체 추정 재외선거권자(약 197만 명)의 15.1% 수준으로, 지난 18대 대선(22만2천389명) 때보다 33.9%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제20대 국회의원선거(15만4천217명)에 비하면 93.1% 포인트 증가했다.

공관별로는 일본대사관이 1만6천60명으로 가장 많고, 뉴욕총영사관(1만4천194명), 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1만3천697명) 등이 그 다음을 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 6만9천495명, 중국 4만3천977명, 일본 3만8천625명의 순이었다.

재외선거인 등의 명부는 오는 4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작성한다.

투표는 4월 25일부터 4월 30일까지 기간에 전 세계 175개 공관마다 설치한 재외투표소와 25개의 추가투표소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선관위는 "신고·신청 기간이 지난 18대 대선(91일)보다 70일이 짧은 21일에 불과했음에도 재외유권자의 참여가 크게 늘었다"면서 "이는 조기대선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인터넷 신고·신청 허용, 영구명부제 도입, 귀국투표 보장 등을 통해 투표참여 방법을 지속 확대해온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재외선거인의 높은 관심과 참여 열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재외유권자의 소중한 뜻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한 치의 오차 없이 완벽하게 선거를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19대 대선 재외선거인 29만7천919명…역대 최대규모 - 1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