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브렉시트 가이드라인으로 '先탈퇴·後미래관계 협상' 제시(2보)

송고시간2017-03-31 18:00

투스크 "탈퇴협상 상당한 진전 있어야 미래관계에 대해 논의 가능"

가이드라인 초안, 회원국에 전달…내달 29일 정상회의서 최종 확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대외적으로 유럽연합(EU)을 대표하는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31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Brexit) 협상과 관련, '선(先) 탈퇴 협상·후(後) EU-영국간 새로운 관계 구축 협상'을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했다.

英 2019년 3월29일까지 EU 떠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英 2019년 3월29일까지 EU 떠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스크 의장은 이날 몰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모든 이슈에 대한 회담을 동시에 시작하자는 영국의 제안은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영국의 탈퇴에 대해 상당한 진전을 이룬 후에야 우리는 미래관계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투스크 의장의 이 같은 발언은 영국의 EU 탈퇴협상과 EU·영국간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병행해서 실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29일 브렉시트 결정을 EU에 공식 통보,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하면서 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새로운 무역협정에 대한 협상을 동시에 시작할 것을 제안했다.

EU와 영국 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견해차가 뚜렷하게 드러남에 따라 협상 의제를 정하는 문제부터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투스크 의장은 또 "27개 EU 회원국들은 향후 브렉시트 협상에서 영국에 대해 응징적인 접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2년간 이어질 브렉시트 협상에서 EU는 "회원국 국민을 먼저 생각할 것"이라면서 "영국에 사는 EU 회원국 국민의 거주권이 협상의 상위에 놓일 것이고, 영국에 있는 EU 회원국의 기업들이 EU법과 규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안전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EU는 모든 약속을 지킬 것"이라며 "영국도 마찬가지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브렉시트 협상 가이드라인 초안을 27개 회원국에 전달했으며, 내달 27일 장관급 회담에 이어 내달 29일 EU 정상회의를 열고 가이드라인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방침이다.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