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은행권 '연봉킹' 한동우 신한지주 전 회장…15억7천만원

송고시간2017-03-31 17:43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구정모 박의래 기자 = 한동우 신한지주[055550] 회장이 지난해 15억7천만원의 연봉을 받아 은행권 연봉킹에 올랐다.

31일 금융권 회사들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작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한 회장은 급여 7억3천300만원과 상여 8억3천800만원을 포함해 모두 15억7천200만원을 벌어 은행권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지난해 은행권 연봉킹에 올랐던 김정태 하나금융지주[086790] 회장은 13억2천100만원의 연봉을 챙겼다. 급여 6억8천200만원에 장·단기 성과급으로 이뤄진 상여 6억3천700만원을 받았다.

KB금융지주 회장과 국민은행장을 겸직하고 있는 윤종규 회장도 10억2천400만원을 챙겼다. 지주에서는 5억5천400만원을, 은행에서는 4억7천만원을 수령했다.

4대 시중은행과 씨티·SC제일 등 외국계 시중은행장도 모두 공시 기준인 연봉 5억원을 돌파했다.

시중은행장 중에는 신한은행의 조용병 전 행장(현 신한지주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조 전 행장은 7억6천만원의 급여와 2억1천800만원의 상여를 더 해 9억8천5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외국계인 씨티은행의 박진회 행장이 9억8천만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급여(4억800만원)보다 상여(5억5천900만원)가 많았다.

함영주 하나은행장은 9억2천900만원을 받았고, 우리은행[000030]의 이광구 행장도 6억7천400만원을 챙겼다.

SC제일은행의 박종복 행장은 5억7천300만원을 벌었다.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